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이름 모를 그리움에

하루를 울음으로 지내고 나서도

그 눈물에 마땅한 이유 하나

붙일 수 없었던 날…

내가 당연하게 해야 할

나의 일, 나의 생활을 하면서도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너를 느끼고

아무것도 아닌 일에서

너를 발견할 때마다

때론 그 그리움이 너무 커

돌처럼 무거워지기만 하고…..

 

그 어떤 것으로도

깊이를 헤아리지 못할 만큼의

너에 대한 그 그리움은……

소나기처럼, 폭풍처럼

그리고 파도처럼

그리움이 얼마만큼인지 알 수 있다면

그 만큼의 다른 것을 채울 수도 있겠지만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리움에

이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깊고

저 만큼이다 생각하면 그 보다 더 깊어

내가 가진 그 무엇으로도

도저히 채울 수 없는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

 

 

 

이제

잡히지 않는 그 그리움은

아침에 해가 뜨고

저녘이면 달이 떠오르고

별이 빛나는 것처럼

아주 사소하면서도 당연한

나의 일부분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어쩜 넌 날 아주 영영

잊고 살지도 모른다는 서글픈 생각으로

지쳐버릴 때가 있다.

뭔지 모를 그 그리움이 그 가슴 아픔이

너 때문이었음을 깨닫고 나서도

차마 소리내어 부를 수 없는 너

나의 목멘 아우성

사랑해, 사랑해

너를…사랑해…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에

예외일 수 밖에 없는 내가

누군가를 잊는다는 것에 예외일 수 없었을 때

난 왜 한숨 속에 슬픈 미소라도 담아야 한다고

다짐해야만 했을까.

촌음의 짧은 시간마저도 그립게 떠오르는 너를

어떻게 영영 잊고 살려 하는지

아직 서툰 외로움을

혼자 어찌하려는지…..

내가 지은 죄

들어가면 안 되는 곳에

내 마음대로 들어간 죄

그러나

얕은 울타리조차 없었던

너의 마음 안에는…

 

 

 

너를 기다려야 하는 시간은

너를 볼 수 잇는 시간은 너무나 멀다.

그러나 이런 기다림조차

내가 하고 있는 사랑의 방식인 것을

죽어서도 만나고픈 사람아.

다시 태어나도 또 만나고픈 사람아.

 

그때는

이렇게 오래 기다리고

오래 그리워 우는

마음 아픈 사연들은 아니었으면

이 다음 세상에서는

늘 못 주어서 안타까운 사람들로 만나서

매일을 그리워하며 살자.

그리운 이여.

그리워하며 살자.

 

이젠

제각기 자기 몫의 삶을 살아가기로 한다.

자기 몫의 방법대로 사랑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이별하고

자기 몫의 방법대로 그리워하고

이 세상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landscape-4430276__340.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3 좋은 친구 만들기 십계명 file ezclean 2019.08.19 49
932 마음으로 웃을 수 있는 미소 file ezclean 2019.08.21 31
931 성공을 가로막는 13가지 거짓말 file ezclean 2019.08.21 44
930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있다면 file ezclean 2019.08.22 39
929 나는 언제나 사랑 받고 있습니다. file ezclean 2019.08.23 35
928 사랑보다 깊은 정 file ezclean 2019.08.24 34
927 정말 행복한 사람 file ezclean 2019.08.26 40
926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사람 file ezclean 2019.08.27 43
925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file ezclean 2019.08.29 39
924 사랑은 소유가 아니라 지켜주는것입니다. file ezclean 2019.08.30 47
923 Life is just a moment file ezclean 2019.08.31 96
» 내가 여전히 살아가야 하는 이유 file ezclean 2019.09.02 14
921 삶의 무게가 느껴질 때 file ezclean 2019.09.03 27
920 2019년 9월 3일 화요일 간추린 뉴스 ezclean 2019.09.03 18
919 마음을 돌아보게 하는 글 file ezclean 2019.09.04 21
918 2019년 9월 4일 수요일 간추린 뉴스. ezclean 2019.09.04 11
917 인생이라는 레시피. file ezclean 2019.09.05 14
916 2019년 9월 5일 목요일 간추린 뉴스. ezclean 2019.09.05 13
915 지혜로운 사람의 삶 file ezclean 2019.09.06 36
914 9월 6일 금요일 간추린 뉴스 ezclean 2019.09.06 20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3 Next
/ 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