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량진 수산시장, 대 방어회

 

 

추운날이 다가올수록 노량진 수산시장의 방문자수는 늘어가고 있습니다.

제철음식인 대방어회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오늘은 동생들과 노량진 수산시장을 2018년도 들어서 첫 방문을 했습니다.

사람들은 말하죠 주거 근처에 횟집에서 먹으면 될 것을 굳이 수산시장까지 가냐고.

다 그런건 아니지만 일부 횟집에서는 방어라고 쓰고 작은 부시리를 회로 주더군요.

 

오늘 방문했을때 구시장분들이 신시장의 문제점들을 지적하는 집회를 하고 있었습니다.

전날에 구시장의 전원을 차단했기 때문입니다.

아무쪼록 잘 해결이 되었으면 합니다.

 

오늘 같이간 동생들의 성격이 귀찮고 복잡한거 싫어하기에 첫 집에서 다 해결하길 바라더군요.

저는 여러집을 돌아다니면서 원하는 부위와 가격을 협상하기를 바랬는데 동생들의 의견에 따라서

첫 횟집인 "충청식당"에서 구매를 했습니다.

 

대 방어중에서도 조금 작은 방어는 1kg에 2~2만5천원만원정도 조금 더 큰 방어는 1kg에 2만5천원~3만원

우리는 대 방어를 2kg를 5만원에 구입했고 원하는 부위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아~ 사진을 보니 또 생각이 나네요.

씹히는 식감이 좋고 단백하며 가격대비 양은 최고가 아닐 수 없습니다.

1.jpg

 

노량진 수산시장 충청식당에서 방어회 값은 5만원.

2.jpg

 

그러나 회를 떠서 식당에 가서 먹는 자릿세가 있습니다.

3명 자리값, 매운탕, 소주2병, 맥주1병해서 3만9천원 나왔네요.

3.jpg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