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14:28

강남, 촌장골 감자탕

조회 수 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강남, 촌장골 감자탕

 

 

뼈다귀 해장국이나 감자탕이 메인인 식당인데 옛날 돈가스와 들깨 순두부가 맛있는 식당 "촌장골 감자탕"입니다.

처음 촌장골에 왔을 때는 뼈다귀 해장국을 먹었었죠. 특별한 것 없이 무난했습니다.

그런데 지인들이 그러더군요. 돈까스나 들깨 순두부를 먹어보라네요.

그래서 오늘은 감자탕과 들깨 순두부, 옛날 돈까스를 주문해봤습니다.

 

가격은 그런 저런 적당합니다.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7.jpg

 

갖은 재료가 수북히 쌓여있는 감자탕입니다.

위에도 언급했듯이 특별하진 않지만 나쁘지도 않은 일반적인 감자탕입니다.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9.jpg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6.jpg

 

와~ 이런 옛날 돈까스를 먹어 본게 언제 인지 모르겠네요.

추억의 음식이라서 그런가요? 한 입 씹으니 사각거리면서 식감이 좋고 맛있네요.

돈까스만 먹으로 와도 되겠는데요.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8.jpg

 

숟가락이 멈추지 않고 들어갔다 나오네요.

너무 진하지도 연하지도 않은 이 단백한 맛이 멈출 수가 없더라고요.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4.jpg

 

동생이 수지 소주잔을 만들어줬네요.

귀여운 것~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15.jpg

 

하이트 진로에서 새로 나온 맥주 테라입니다.

궁금해서 먹어봤는데 어떤 맛이었는지 기억이 없네요.

큰 인상을 남기지 않아서겠죠?

요즘 수입맥주가 저렴하게 나오다보니 술집 아니고서는 카스, 하이트를 잘 안먹게 되더라고요.

KakaoTalk_20190415_005312816_20.jpg

 

감자탕이나 해장국은 모르겠지만 돈까스와 들깨 순두부를 먹으로 다시 올 것 같은 "촌장골 감자탕"

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 남한산성, Cafe San file ezclean 2019.10.09 7
89 금정역, 똥보집 file ezclean 2019.09.30 10
88 남한산성 이영자 맛집 "시골집" file ezclean 2019.09.21 14
87 용인 흥덕 쌀국수 "미분당" file ezclean 2019.09.16 16
86 한국 명절의 대표 선물세트 file ezclean 2019.09.11 8
85 논현, 남해 굴국밥 file ezclean 2019.09.03 12
84 화곡, *둥이네 숯불닭갈비 file ezclean 2019.08.27 35
83 철산, 코리안 숯불 등갈비 file ezclean 2019.08.24 23
82 강남 술집, 신조 file ezclean 2019.08.12 42
81 역삼, 참숯주먹생고기 file ezclean 2019.06.10 21
80 오이도, 프로젝트 C file ezclean 2019.06.02 96
79 패밀리 레스토랑, 라라코스트 file ezclean 2019.05.28 113
78 오이도, 뱃고동 file ezclean 2019.05.19 46
77 오이도 등대빵 file ezclean 2019.05.14 52
76 안양, 동해 오징어 보쌈 file ezclean 2019.05.09 25
75 이마트, 세븐브로이 에일 맥주 file ezclean 2019.04.30 36
74 강남, 에모이 file ezclean 2019.04.25 36
» 강남, 촌장골 감자탕 file ezclean 2019.04.22 70
72 사당, 전주 전집 file ezclean 2019.04.18 64
71 강남, 청춘 양꼬치 file ezclean 2019.04.15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E Login